내 귀에 가장 잘 맞는 음질을 들려주는 헤드폰, 누라폰

홈 > 시코 컨텐츠 > 제품 리뷰

내 귀에 가장 잘 맞는 음질을 들려주는 헤드폰, 누라폰

얼리어답터 (211.♡.106.155) 0 59 0

작고 간편한 무선 이어폰 대신 큼지막하고 묵직한 헤드폰을 착용하는 이유는 특유의 널찍한 공간감에 뛰어난 음질을 더 확실히 느낄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수많은 헤드폰 중에서 어떤 게 좋을지 고민하고 있다면 누라폰(nuraphone)을 유심히 살펴봐도 좋겠습니다. 누라(nura)는 호주의 신생 음향 브랜드로, 수 년 전에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독특한 헤드폰 컨셉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었던 업체입니다. 근래에 우리나라에도 정식으로 출시되면서 특유의 강력한 성능으로 오디오파이들의 극찬을 받았었죠.

누라폰의 가장 큰 특징은 ‘나에게 가장 잘 맞는 최적의 음질을 들려준다’는 것입니다. 그 누가 이 헤드폰을 사용하더라도 각자의 귀에 맞는 가장 깨끗하고 깊이 있는 튜닝을 통해 최적의 음악 감상 환경을 만들어주는 거죠. 이런 기믹을 갖고 있는 아이템들은 보통 호기심으로 시작해 실망이나 허무함으로 끝나는 경우를 종종 봐와서 그런지 누라폰 역시 그저 그런 거라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사용해보니 그 편견이 와르르 깨지는 걸 느낄 수 있었죠. 차근차근 살펴볼까요?

누라폰의 패키지는 상당히 크고 독특합니다. 보물 상자는 여는 것 같은 두근거림을 안고 하나씩 오픈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캐링 케이스는 딱딱한 형태이며 그 안에 누라폰 본체와 함께 케이블과 이어팁이 들어있는 작은 파우치가 보입니다. 케이스와 파우치 등 모두가 자석으로 붙어 고정되는 형태라서 떼어내거나 붙일 때 손맛도 좋습니다.

알루미늄과 실리콘이 주 재질인 누라폰은 신생 오디오 브랜드가 제조한 것 치고는 매우 고급스럽고 완성도 높은 모습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헤드폰의 이어패드가 가죽과 스펀지로 만들어진 걸 생각하면 실리콘으로 된 누라폰의 이어패드와 내부 이어팁은 매우 독특한 인상을 줍니다. 겉모습은 오버이어 헤드폰인데 내부에는 인이어 이어폰이 붙어있는 형태죠.

누라폰을 착용하면 귀 주변부를 안락하게 감싸면서 귓구멍 안에 이어팁이 정확하게 들어옵니다. 지금까지의 헤드폰에서는 느낄 수 없던 색다른 피팅감이 느껴지는데 유연하고 부드러운 실리콘의 움직임 덕분에 생각보다 이물감이 적으며 무엇보다 차음성이 매우 뛰어납니다. 외부 소리를 잘 막는 동시에 헤드폰에서 나는 음악 소리도 바깥에서는 들리지 않습니다. 여기에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 기능까지 탑재했으니 완전히 음악에만 집중하기 좋은 환경이 구성되죠.
다만 헤드밴드의 기본적인 장력과 실리콘이 귀를 누르는 이중 구조때문에 한 시간 이상 오래 착용하고 있을 때에는 귀에 다소 압박감이 있었습니다. 참고로 누라폰의 무게는 329g입니다.

누라폰은 스마트폰과 처음 연결할 때 블루투스 연결과 함께 반드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계정을 생성해야 합니다. 개인의 청력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핵심 작업입니다. 마치 병원에서 신체검사를 받을 때와 같은 기분으로 각종 신호음과 샘플 음악을 듣는 이 과정이 끝나면 보라색의 원형 그래프가 최종적으로 나타나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이 원형 그래프가 바로 누라폰이 저의 청력 민감도를 측정해 시각화한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데요. 12시 방향을 기준으로 오른쪽으로 돌면서 저음역, 중음역, 고음역에 대한 청력의 민감도를 나타내죠. 저의 경우는 저음역이 고음역보다 민감하다는 뜻이네요. 이처럼 개인별로 음역대 주파수 청력을 파악하고 민감하게 듣는 주파수는 조금 더 튜닝으로 강조해주면서 좋은 음질을 체감케 하는 것입니다. 테스트를 동일한 환경에서 다시 해봤더니 이전 그래프와는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전체적으로 비슷한 구조의 결과를 볼 수 있었습니다.

이런 작업이 가능한 이유는 누라가 애초에 퀄컴 출신 엔지니어와 이비인후과 의사가 협업해 탄생한 브랜드로 그 특별한 기술력이 발휘되었기 때문이죠. 누라폰의 첫 경험 과정은 조금 번거로울지는 몰라도 한 번 하고 나면 신세계를 맞이할 준비가 끝난 셈입니다.

이를 통해 경험하게 된 누라폰의 음질은 상상 이상으로 뛰어났습니다. 밀폐형임에도 오픈형 헤드폰에서 느껴지는 시원한 공간감과 깨끗한 울림, 흠잡을 데 없는 분리도와 높은 해상력으로 디테일한 소리들 하나 하나를 전부 잡아내어 표현합니다. 플랫한 사운드에 자극적인 양념이 발려있다는 느낌이 아니라 고급 필터가 세련되게 더해져 있다는 인상을 줍니다. 앱에서 기본 음색과 내 청력에 맞춰진 프로파일을 끄고 켜면서 비교해보면 확실히 해상력과 선명도가 차이 나는 걸 느낄 수 있습니다.

누라폰의 드라이버는 마치 고급 스피커처럼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어팁이 있는 쪽에 고음역을 담당하는 15mm 드라이버가 있고 그 옆에 중저음역을 담당하는 40mm 드라이버가 위치한 하이브리드 형태죠. 저음역의 울림을 별도로 강조할 수 있는 ‘몰입’ 기능의 수치를 앱에서 높일 수 있는데 실제로 귀를 때리는 듯한 진동이 생기며 좀 더 다이내믹한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AptX-HD 코덱을 지원해서, 이를 지원하는 기기와 연결하면 더욱 고음질의 무선 음악 감상이 가능합니다.

노이즈 캔슬링의 성능도 뛰어납니다. 기본적으로 밀폐력도 뛰어나 외부 소리 차단의 성능이 상당한데 여기에 마이크 수음을 통한 소음 차단력도 인상적이죠. 이 내장 마이크를 통해서는 바깥 소리를 증폭해서 자연스럽게 들려주는 소셜 모드로도 전환이 가능해, 음악에 집중하다가도 헤드폰을 벗지 않고 다른 사람과 대화를 하거나 주변 상황을 파악하기에 좋습니다. 통화 품질도 생각보다 훨씬 뛰어났습니다. 전체적으로 마이크의 성능이 상당히 높다는 걸 알 수 있었죠.

사용하다보면 의아한 점이 있는데, 누라폰에는 그 어떤 버튼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 대신 이어컵 가장 바깥쪽에 로고가 톡 튀어나와있는 부분이 바로 터치 패널이 탑재된 곳이고 여기를 가볍게 터치하면 버튼이 똑딱이는 듯한 짧은 햅틱 진동과 함께 여러 가지 컨트롤을 할 수 있게 되어 있죠. 음악 재생과 트랙 이동, 볼륨 조절, 소셜 모드 전환, 음성 명령 등 유용한 기능들을 거의 빠짐 없이 활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애플리케이션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마음대로 지정해줄 수도 있어 아주 편리합니다.

전원을 별도로 켜거나 끄지 않아도 머리에 헤드폰을 착용하면 저절로 켜지거나 뺀 후에 몇 분이 지나면 자동으로 꺼지기 때문에 버튼이 없어도 그리 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기기들과 이리저리 페어링을 옮겨 붙이려 할 때는 다소 불편했습니다. 헤드폰에 케이블을 꽂았다 빼면서 전원을 리셋하는 방식으로 진행해야 했기 때문이죠.

누라폰에 탑재된 케이블 단자는 누라가 만든 독자적인 규격입니다. 마이크로 USB나 USB-C 등의 단자를 탑재한 다른 일반적인 제품들과는 차이가 있죠. 충전을 위해서는 전용 케이블이 꼭 필요하며, 3.5mm AUX 단자 같은 것도 없기 때문에 혹시라도 유선으로 음악을 듣거나 라이트닝 등의 다른 커넥터와 연결하고자 할 때는 이 독자 규격의 케이블을 별도로 구매해 활용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경우에는 무선 블루투스 연결로 음악 감상을 하겠지만 이 부분은 살짝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누라폰을 사용해보니 소소하게 아쉬운 부분도 존재하긴 했지만, 무엇보다 본연의 음악 감상을 위한 ‘음질’과 무선 연결의 ‘편리함’을 누리기에는 두 말할 것 없이 매우 뛰어난 품질을 느끼게 하는 헤드폰이었습니다.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개인별 맞춤 튜닝을 위한 청력 파악 과정과 군더더기 없이 깨끗하고 상쾌하면서 깊이 있는 음질, 뛰어난 몰입감을 전해주는 노이즈 캔슬링,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저음 강화 및 터치 컨트롤 커스텀 등 매력적인 요소로 가득하죠. 누라폰을 처음 만나기 위해서는 약간의 번거로운 과정이 필요하지만, 이를 이겨내는 분에게 분명히 그 이상의 가치가 있는 소리의 축복이 있을 겁니다!

0 Comments

AZLA | HORIZON

Master 153    61,505

SONY | MDR-1AM2

Master 188    59,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