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매직키보드, 매직마우스의 최종 진화형이 있다면 : 로지텍 MX KEYS / MX MASTER 3 for Mac

홈 > 시코 컨텐츠 > 제품 리뷰

애플 매직키보드, 매직마우스의 최종 진화형이 있다면 : 로지텍 MX KEYS / MX MASTER 3 for Mac

얼리어답터 (182.♡.197.251) 2 151 1

애플 맥(Mac) 유저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도구가 바로 키보드와 마우스일 겁니다. 애플이 만든 매직키보드와 매직마우스를 사용하는 사람도 많겠지만 손에 잘 맞지 않아 다른 제품을 찾는 사용자들도 많죠. 손에 꼭 맞는 제품을 찾기란 쉬운 일이 아니지만, 로지텍의 MX KEYS for Mac 키보드와 MASTER 3 for Mac 마우스라면 아마 많은 이들에게 어필이 될 것 같습니다.

로지텍이 애플 유저를 위해 만든 이 아이템들은 애플 특유의 감성과 완성도 높은 만듦새를 재현한 듯한 모습에 다양한 편의 기능까지 조화된 입력 장치입니다. 근래에 출시됐던 플래그십 모델인 MX KEYS와 MASTER 3의 맥 전용 리마스터 버전이라고도 할 수 있고요. 우선 MX KEYS for Mac 무선 키보드부터 살펴보겠습니다.

MX KEYS for Mac 키보드

우선 키보드 전체적인 디자인은 날렵하면서 단단한 느낌을 줍니다. 알루미늄 바디에 검은색으로 정갈하게 수놓인 키들이 상당히 조화롭습니다. 맥의 고급 라인업을 상징하는 스페이스 그레이 컬러와 매우 흡사한 인상을 준달까요? 맥북과 놓아도 잘 어울리지만 아이맥 제품과 있어도 무척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제품의 높이는 18.4mm이며 가장 얇은 부분은 6.6mm에 불과할 정도로 슬림합니다. 무게는 810g으로 꽤 묵직함이 느껴지는데 덕분에 흔들리거나 경박하지 않게 키보드 본체가 바닥에 우직하게 붙어 있죠.

밑면에는 미끄러지는 걸 방지하기 위한 실리콘 패드도 부착되어 있습니다. 거치 각도를 조절할 수는 없지만, 바닥과 평행하지 않게 약간 각이 있게 설계되어 있어서 타이핑 시 편안합니다.

맥을 위한 컨트롤, 옵션, 커맨드 키의 모습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애플 정품 키보드처럼 커맨드 키와 스페이스바, C키가 직각으로 정확하게 나뉘어 있는 걸 선호하는데 MX KEYS for Mac는 딱 그런 형태의 구조로 마음을 평온하게 합니다. 보기에 좋은 건 물론, 커맨드를 활용한 각종 단축키 입력에도 최적의 손가락 동선을 만들어주죠.


우측의 텐키를 비롯해 F19까지의 펑션키와 각종 기능키가 탑재되어 있는 풀 레이아웃으로 작업 능률을 올려준다는 점도 든든합니다.

MX KEYS for Mac는 LED 백라이트를 내장해 어두운 곳에서도 밝게 키를 비춰주고 존재감을 어필합니다. 마치 맥북의 내장 키보드와 비슷한 느낌을 주기도 합니다.
그리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백라이트가 꺼지는데 손을 키보드에 가까이 가져가면 내장된 센서로 이를 인식해 LED가 점등됩니다. 감성을 건드리는 부분이죠. 무지갯빛으로 화려하게 빛나는 LED도 좋지만, 어두운 색상의 본체 위에서 푸르스름한 화이트 컬러가 고급스럽게 발광하는 LED를 보니 마음이 두근거립니다


MX KEYS for Mac의 구성품으로는 키보드 본체와 유니파잉 리시버, 그리고 USB-C to C 케이블이 들어있습니다. 블루투스 5.0을 지원하는 MX KEYS for Mac은 컴퓨터와의 무선 연결이 매우 안정적이며 타이핑이 튀거나 지연되는 현상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 무척이나 쾌적한 환경을 마련해주죠. 하지만 맥에서 파일볼트(FileVault) 보안 기능을 사용하고 있다면 보안 안정성 때문에 블루투스 연결 시에는 무선 연결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는데, 그럴 때는 리시버 또는 유선으로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USB-C to C 케이블은 이 규격의 단자만 탑재하고 있는 맥북을 위한 배려인 것 같네요. 배터리는 완충 시 10일 정도를, 또는 LED 백라이트를 완전히 껐을 때 최장 5개월까지 사용할 수 있어서 든든합니다.

블루투스는 v5.0을 지원하며, 최대 10m 거리까지 무선 연결 유지가 가능하고 최대 3대의 기기와 멀티페어링이 가능해서 애플 유저에게 반가움을 느끼게 합니다. 우측 상단의 ‘이지 스위치’로 즉각 페어링을 변경해 여러 기기와의 연결을 편리하게 전환할 수 있죠. 맥, 아이패드, 아이폰 이렇게 세 대의 기기를 적절히 오가면서 작업을 하기에 무척 편리합니다. 전환 속도도 1~2초 정도로 매우 빠릅니다.

타건감은 매우 가볍고 쫀득하면서도 단단한 탄성이 느껴집니다. 이 정도면 펜타그래프 키보드의 최대치를 구현해낸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애플의 매직키보드와 유사한 듯하면서도 탄성을 한층 더 안정적으로 잡아주려는 느낌으로 상위 호환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최상단의 기능 키와 컨트롤, 옵션, 커맨드를 제외한 모든 키가 중앙으로 살짝 옴폭하고 동그랗게 들어가 있어서 손가락을 놓았을 때부터 누르고 떼는 순간까지 매우 기분 좋게 해주죠. 소음은 일반적인 슬림 키보드와 비슷한 수준으로 느껴졌는데, 타건음 자체가 좀 더 정돈되고 깔끔하다고 느껴졌기 때문인지 훨씬 고급스러운 타이핑을 하고 있다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또한 맥에 Logitech Options라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 로지텍의 키보드와 마우스를 훨씬 편리하고 유용하게 다룰 수 있습니다. 기능키를 커스텀하거나 자신만의 세팅을 백업할 수 있죠.

특히 ‘플로우(Logitech Flow)’라는 기능을 통해 서로 다른 여러 대의 컴퓨터를 자유자재로 옮겨가며 컨트롤하거나 파일을 복사하고 이동하는 등의 작업을 쉽게 할 수 있습니다. MX MASTER 3 for Mac 마우스의 커서를 화면 밖으로 이동하면 페어링이 다른 컴퓨터로 옮겨지면서 키보드도 따라 연결되고 파일 복사 등의 작업도 자연스럽게 다른 기기로 옮겨가며 할 수 있습니다. 두 대 이상의 컴퓨터를 자주 왔다갔다하며 작업하거나 맥과 윈도우 등 서로 다른 운영체제에서 파일 호환성을 확인해야 할 때와 같은 상황에서 편리합니다.

MX MASTER 3 for Mac 마우스

MX MASTER 3 for Mac 마우스의 디자인은 로지텍이 근래 선보였던 MX MASTER 3와 거의 흡사한 형태입니다. 보기만 해도 편안한 그립감이 느껴지는 것 같네요. 은은하게 실버 컬러의 빛을 내뿜는 측면 포인트에, 전체적으로 더 짙어진 톤으로 애플 디바이스 특유의 스페이스 그레이 느낌을 잘 내주어 고급스럽습니다. 높이는 51mm이며 무게는 141g으로 부피만큼 적절한 무게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마우스 본체와 USB-C 케이블, 설명서 등으로 심플합니다. 블루투스 5.0을 지원하며, 무선 또는 마우스 정면에 위치한 USB-C 단자로 케이블을 통한 유선 연결을 지원합니다. 배터리는 완충 시 최대 70일을 사용할 수 있을 만큼 든든하고요. 


우선 손 안에 자연스럽게 착 감기는 느낌이 부드럽고 안락합니다. 일반적인 마우스보다 높이 설계되어 있고 왼쪽이 오른쪽보다 약간 더 높게 만들어져 있어서 오른손으로 쥐었을 때 가장 자연스럽고 편하게 그립되죠. 제 손은 그리 큰 편이 아니지만 장시간의 작업에도 크게 불편하거나 피로감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적당한 마찰력이 있는 무광 표면은 손 안으로 기분 좋게 감기고, 엄지부터 새끼까지 모든 손가락을 안정적으로 받치는 구조는 ‘내가 마우스를 쥐고 있다’가 아닌 ‘마우스가 내 손을 모시고 있다’는 느낌까지 들게 합니다.

클릭감은 가볍고 경쾌한 편이며 많은 힘을 들이지 않아도 돼서 손가락에 피로감을 최소화해줍니다. 클릭 시의 소음은 비록 무소음은 아니지만 사무실에서의 업무용으로도 충분히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시끄럽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2 Comments
[答]TheAnswer 09.23 01:01 180.♡.4.150  
키감이 K810의 상위 라는 말이 있던데 써보고 싶은 키보드 입니다 ㅎ
싼타루지아 09.24 14:08 121.♡.31.234  
갖고싶다 ㅠ

AZLA | HORIZON

Master 153    63,041

SONY | MDR-1AM2

Master 188    62,849